최종편집 : 2020-10-30 오후 03:46:13

전체기사

종합

커뮤니티

병무상담 코너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사회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양양군,남대천서 연어 뱀장어 포획 집중단속

2020년 10월 07일(수) 13:32 [설악뉴스]

 

양양군이 남대천에서 뱀장어와 연어를 포획하는 행위를 집중단속한다.

양양군은 내수면 어족자원 보호를 위해 지난 9월 1일부터 은어 불법포획 단속에 나선데 이어, 이번 달 1일부터는 뱀장어 포획을, 11일부터는 연어 포획을 한시적으로 금지한다고 밝혔다.

연어는 산란철을 맞아 10월부터 본격적으로 바다에서 자신이 태어난 모천(母川)으로 다시 거슬러 오르기 시작한다.

양양군은 산란철 연어 자원을 효율적으로 관리, 회귀수량 증대를 도모하기 위하여 10월 11일부터 11월 30일까지를 연어포획 금지기간을 정하고, 불법 포획행위에 대한 집중 단속에 나서기로 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연어축제가 취소되면서 연어 불법 포획행위가 더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뱀장어는 ‘17년 7월 내수면어업법 시행령이 일부 개정되면서 산란철 포획이 금지되는 어종이다.

산란을 위해 바다로 내려가는 시기인 10월 1일부터 이듬해 3월 31일까지는 포획할 수 없으며, 몸길이 15cm 이상, 45cm 이하 어린 치어는 기간과 지역에 관계없이 일체 금지된다.

아울러 뱀장어와 유사한 회기성 어류로 9월 초부터 남대천에서 자주 발견되는 칠성장어는 멸종위기 야생동식물 2급 보호종으로 연중 포획이 금지되는 어종이기 때문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양양군은 연어 및 뱀장어 포획 금지기간이 도래함에 따라 안내 현수막 20여개를 제작해 주요 하천변에 게시하고, 자체 단속반을 편성하여 불법어로행위를 집중 단속해 나갈 방침이다.

해당 기간에 불법 어로행위를 하다 적발되면 내수면어업법 제25조에 의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한편 양양군은 내수면 어족자원 증대와 어민 소득증대를 위해 지난 6월 20일 도비를 지원 받아 10~15cm 뱀장어 6천여 마리를 남대천 낙산대교 일원에 방류했다.

또 10월 15일에는 남대천 자연생태계 보전과 어민 소득증대를 위하여 은어 수정란 종자1,500만개를 방류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내수면의 자원조성사업을 계속 확대하여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국내 최대의 연어소상 하천인 양양군 서면 용천리 인근 남대천 일원에 연어생태계 보호 및 연어자원을 증대시키기 위하여 총사업비 167억 원을 투자하여 58,000㎡ 규모의 연어 자연산란장 조성사업을 2021년도에 본격적으로 착수, 2023년까지 완공을 목표로 추진한다.

송준헌 기자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설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설악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설악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양양군,귀농귀촌 아카데미 온라인 ..

동해북부선 38선 역사 설치는 당연..

양양국유림,송이.능이 불법체취자 ..

양양군,해양쓰레기 재해복구사업 추..

양양군, 2020년도 인구주택총조사 ..

양양군,태풍 피해지역 복구 본격 추..

속초시,2020년 공중위생서비스 평가..

속초해경, 16일 수상레저기구 무상..

양양군,여운포~상운 도로 확포장 착..

양양군이장협의회,38선역사 설치 촉..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설악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227-05-69104(2009년10월26일) / 발행인겸 편집인: 송준헌 / mail: seoraknews@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준헌
Tel: 033-673-3114 / Fax : 033-673-3110 / 등록번호 : 강원아00057 / 발행일 : 2009년10일19일 / 발행소 : 강원도 양양군 현북면 하광정리 105-2
양양취재센터 : 강원도 양양군 양양읍 남문3리 3-96번지
Copyright ⓒ 설악news.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