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10 오전 10:47:50

전체기사

종합

커뮤니티

병무상담 코너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관광,교육,환경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양양 찾은 관광객 지난해 36만 명 증가

관광인프라 구축 효과로 2018년 682만명보다 36만명 증가한 718만명

2020년 02월 04일(화) 10:45 [설악뉴스]

 

지난해 양양군을 찾은 관광객 수가 전년 대비 36만 명에 가깝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 관광지식정보시스템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9년 양양군의 관광객 수는 전년도 681만 7,000명보다 35만 9,000명이 증가한 717만 6,000명으로 집계되었다.

한편, 지난 2017년 7월 개통한 서울양양고속도로 통행량도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서울양양고속도로 양양지역 5개 영업소의 지난해 통행량(출입구 포함)은 817만2,747대로, 전년(2018년)도 770만3,187대보다 46만9,560대(5.8%)가 증가했다.

시기별로는 휴가철 피서객이 집중되는 7~8월에 전년 대비 39만명(9.6%)이 증가하여 전체 관광객 수의 62%에 해당하는 444만명이 방문하는 등 관광객이 집중되었다.

가장 많은 관광객이 다녀간 지역은 낙산해수욕장으로 모두 277만 5천명이 방문했으며, 명승지인 낙산사와 하조대에도 124만 4천명과 40만 3천명의 관광객이 찾아 변함없는 인기를 과시했다. 오색지구에도 35만 6천명의 관광객이 다녀갔다.

특히, 대형숙박시설 관광객 증가분이 전년대비 17만 7천명(전년대비 20% 증가)으로 눈에 띄는 수치를 보여주고 있어, 관광객들의 변화된 관광수요를 반영한 대형숙박시설 확충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 숙박시설 중에서는 대명쏠비치, 오색그린야드호텔,골든비치컨트리클럽 순이다.

양양군은 서울양양고속도로 개통과 플라이강원 취항에 따른 국·내외 관광객 유입 증가에 대비하여 대규모 골프장과 숙박단지, 워터파크, 아울렛 등을 이용할 수 있는 설해원 레저단지를 비롯해 휴양과 쇼핑을 같이 즐길 수 있는 체류형 복합해양 관광지 조성을 위해 추진하는 LF지경관광단지 조성사업, 샤르망 골프장과 온천타운, 대형 아쿠아리움 조성 등 체류형 관광인프라 조성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전국의 절반가량 되는 67개의 서핑샵이 양양군에서 성업 등, 확대되는 서핑 수요에 맞춰 올해 서핑 비치로드 조성사업과 특화사업을 본격 추진, 현남면 죽도 해변에 서핑 테마거리와 볼파크를 조성하는 기반시설 투자를 확대한다.

아울러 활발해진 겨울서핑에 맞춰 온수시설인 돔하우스 설치를 준비하고 있는 만큼 사계절 해변 관광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송준헌 기자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설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설악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설악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고성 동호 앞 모래백사장서 여자 변..

속초 30대 부부 코로나19 확진자로 ..

양양군,경로당 무더위 쉼터로 재개..

고성군,학대 위기 고위험군 아동 집..

덕성여대 학생들 농촌봉사활동 구슬..

양양군,속초확진자 접촉자 전원 음..

속초해경,물놀이 안전 예방 드론 캠..

속초시,8월1일부터 외국인 전용택시..

양양초등학교 정문 앞 불법주정차 ..

양양군, 매호 생태복원사업 11월 완..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설악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227-05-69104(2009년10월26일) / 발행인겸 편집인: 송준헌 / mail: seoraknews@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준헌
Tel: 033-673-3114 / Fax : 033-673-3110 / 등록번호 : 강원아00057 / 발행일 : 2009년10일19일 / 발행소 : 강원도 양양군 현북면 하광정리 105-2
양양취재센터 : 강원도 양양군 양양읍 남문3리 3-96번지
Copyright ⓒ 설악news.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