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7-21 오전 10:17:31

전체기사

종합

커뮤니티

병무상담 코너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사회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양양군,송이․연어축제 발전방안 모색

올해 송이축제 9월 26일~29일까지, 연어축제는 10월 24일~27일까지

2019년 04월 02일(화) 09:38 [설악뉴스]

 

양양군이 양양군 축제에 대한 발전 방안을 추진한다.

양양군은 4월 1일 축제위원회 위원, 전문교수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차 양양군축제위원회를 개최하고, 위원장, 부위원장, 감사를 선출하고, 양양군 축제에 대한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위원장에는 김우섭 양양군의회 의원이, 부위원장은 전정남 양양군여성단체협의회장이, 감사는 박영순 한국생활개선회 양양군연합회장, 정준화 양양군번영회장이 선출됐다.

축제위원회 회의에서 연어축제의 경우, 차별화된 축제 소재를 활용해 다양한 콘텐츠 개발, 연어맨손잡기 체험과 연어손질/구이 제공 서비스 및 운영시스템, 내수면생명자원센터를 주제관으로 활용하는 방안등이 논의됐다.

향후 축제 개최 목적을 명확히 설정 후 이에 따른 콘텐츠 개발과 더불어 프로그램들과의 연계를 해갈 것과 축제추진조직의 법인화 추진, 관광객 중심이 아닌 주민참여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지속적 발전 동력을 끌어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특히 지난해 운영본부 이동, 부스형태 변화 등 축제장의 공간배치 방법 변화, 연어열차의 운영 및 축제 첫날 호우에도 불구하고 우수한 비상대응체계로 축제 둘째 날 프로그램이 정상화된 점도 잘된 점으로 들었다.

송이축제의 경우 부스들의 내용에 따라 존(zone)을 구성하고 공연무대와 음식점을 인접하게 배치하는 등 축제 공간 확대와 배치의 우수성, 축제장 음식점의 고품질화, 송이버섯 판매방식의 다양화를 잘된 점으로 꼽았다.

또한 양양군청 모든 부서의 적극적 참여로 축제 운영 노하우가 해마다 축적되는 점 등이 지속적인 축제 발전을 위한 자양분이 되는 것으로 평가했다.

향후 양양군 지역 축제가 발전되기 위한 전략으로 양양재래시장, 현재 추진 중인 사업 등과의 시너지 창출을 위한 연계 방안을 찾기로 했다.

또, 매년 축제의 주제를 새롭게 정해 기존 방문객에게도 새로운 기대감을 형성할 것, 새로운 체험과 놀이 프로그램 개발, 양양군민의 축제 참여 적극 유도할 것 등을 주문했다.

한편, 올해 초 개최했던 결산보고회에서 지난해 송이축제와 연어축제에 모두 43만 3천명의 관광객이 방문해 175억원의 직접경제효과를 창출한 것으로 집계했으며, 올해 송이축제는 9월 26일부터 9월 29일까지, 연어축제는 10월 24일부터 27일까지 각각 4일 간 개최한다.

송준헌 기자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설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설악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설악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양양군 공무직 노동조합 파업 자제..

양양군,주민등록 인구 지속적으로 ..

양양군,7월3일~5일 쓰레기 대란 우..

이진성 8군단장,北목선 책임 물어 ..

주민들,보조금 부정사용 이장 고발 ..

대법원,낙산월드 분쟁 양양군 손들..

고성군,소규모 자체지역개발사업 마..

양양군,횡단보도 안전한 보행 환경 ..

양양군,종합쇼핑몰 구축완료

속초해변 산림정화구역 송림훼손 단..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설악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227-05-69104(2009년10월26일) / 발행인겸 편집인: 송준헌 / mail: seoraknews@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준헌
Tel: 033-673-3114 / Fax : 033-673-3110 / 등록번호 : 강원아00057 / 발행일 : 2009년10일19일 / 발행소 : 강원도 양양군 현북면 하광정리 105-2
양양취재센터 : 강원도 양양군 양양읍 남문3리 3-96번지
Copyright ⓒ 설악news.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