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7-17 오후 01:09:57

전체기사

종합

커뮤니티

병무상담 코너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사회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북양양ic~7번국도 연결도로 완전개통

물치쌍천 제방길 확포장 등 2.66km 7번국도와 연결도로 완전 개통

2019년 07월 11일(목) 09:50 [설악뉴스]

 

양양군이 지난 2017년부터 추진해온 북양양나들목~7번국도 연결도로 개설 공사가 이달 초 준공되어 개통됐다.

지난 2016년 11월 양양~속초를 잇는 동해고속도로가 개통되어 관광객의 접근성이 크게 개선되었지만, 북양양나들목 진출입에 대한 이용 불편 문제가 줄곧 제기되면서 이용객들의 이동 편의를 위해 북양양나들목과 7번국도 연결도로를 개설하게 됐다.

양양군은 총사업비 35억원을 들여 2017년부터 물치쌍천 제방길을 확포장하는 등 북양양나들목과 7번국도를 잇는 연결도로 2.66km(폭 10m, 왕복 2차선) 개설을 추진해 왔다.

그러나 이 중 토지 보상 협의 문제 등으로 지연되어 오던 북양양나들목 진출입로에서 제방도로로 연결되는 0.7km 구간도 행정절차를 마무리 짓고 공사를 진행하면서 지난 7월 5일 연결도로 개설 공사가 최종 준공됐다.

↑↑ 지난 2017년부터 추진해온 북양양나들목~7번국도 연결도로 개설 공사가 이달 초 준공되어 개통됐다.

ⓒ 설악뉴스


이번 연결도로 개설을 통해, 나들목과 시내권·관광지를 경유하는 주도로인 7번 국도와의 원거리 문제를 해소할 뿐만 아니라 기존 연결도로(군도1호선)가 농촌마을인 강선리 주거 공간을 관통함에 따른 교통 혼잡과 농기계 등과의 사고 위험 부담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

또, 서울양양고속도로 개통에 따라 북양양나들목의 통행량이 더욱 크게 증가하면서 물치쌍천 연결도로를 통해 인근지역인 물치항과 낙산사·설악해변(비치마켓)·낙산해변을 비롯해 동해안의 유명 관광지를 방문하기 위해 북양양나들목을 이용하는 방문객들의 교통편의가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한편, 군은 연결도로 진입부인 7번국도에서 물치마을 뒷길을 따라 강현농협으로 이어지는 450m 구간도 토지 보상 등 선행절차를 이행하고 있으며, 12월쯤 준공 예정이다.

또한, 나들목 진출부에서 강현면 강선리 마을과 접속하는 구간(군도1호선)에 가로등 부족으로 우려되는 사고 위험을 해소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가로등 26주 설치 공사는 7월말 마무리된다.

김진하 양양군수는 “지난 2016년 양양~속초 구간 동해고속도로 개통에 앞서 북양양IC 진·출입로 이용 불편을 일정부분 예견하고 민선6기 때부터 발빠르게 국비 확보와 도로 개설 등 해결책을 마련했다”며 “연결도로 개설을 통해 지역주민과 관광객들의 교통 편의가 개선된 것이 가장 큰 보람이다.”라고 말했다.

송준헌 기자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설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설악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설악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양양군 공무직 노동조합 파업 자제..

양양군,폭염 종합대책 T/F팀 운영키..

양양군,시설관리공단 설립 계획 없..

양양군,주민등록 인구 지속적으로 ..

양양군,7월3일~5일 쓰레기 대란 우..

주민들,보조금 부정사용 이장 고발 ..

대법원,낙산월드 분쟁 양양군 손들..

이진성 8군단장,北목선 책임 물어 ..

고성군,소규모 자체지역개발사업 마..

양양군,횡단보도 안전한 보행 환경 ..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설악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227-05-69104(2009년10월26일) / 발행인겸 편집인: 송준헌 / mail: seoraknews@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준헌
Tel: 033-673-3114 / Fax : 033-673-3110 / 등록번호 : 강원아00057 / 발행일 : 2009년10일19일 / 발행소 : 강원도 양양군 현북면 하광정리 105-2
양양취재센터 : 강원도 양양군 양양읍 남문3리 3-96번지
Copyright ⓒ 설악news.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