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1-22 오후 02:07:13

전체기사

종합

커뮤니티

병무상담 코너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관광,교육,환경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양양군,지난 여름 해수욕장 피서객 339만명 찾아

2018년 10월 08일(월) 09:49 [설악뉴스]

 

지난 여름 양양지역 21개 해변에 모두 339만명의 피서객이 다녀갔다.

재난 수준의 폭염 여파와 여름휴가 패턴의 변화로 전체적으로는 관광객이 전년대비 11% 가량 감소했지만, 일부 해수욕장은 차별화된 체험프로그램과 이벤트 운영으로 관광객이 크게 증가했다.

양양군은 지난 4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해수욕장 운영주체와 유관기관, 군청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 여름 해수욕장 운영에 대한 결산 보고회를 가졌다.

이번 보고회는 지난 여름동안 해수욕장을 운영하면서 거둔 성과와 문제점, 개선방안 등을 토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올 여름 양양군에서는 낙산해변 비롯해 모두 21개 해변에서 7월 6일부터 8월 19일까지 45일간 여름해수욕장을 운영했으며, 지난해(381만명)보다 11% 감소한 339만명의 피서객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되었다.

올 여름 내내 지속된 폭염 여파와 함께 대형 워터파크 시설 증가, 캠핑 활성화 등으로 여름휴가 패턴이 달라지면서 동해안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 자체가 전체적으로 줄었다.

세부적으로는 1.8㎞ 명사십리(明沙十里) 백사장을 자랑하는 낙산해수욕장에 가장 많은 280만명이 다녀갔으며, 하조대(38만 1,700명), 동호(4만 3,100명), 지경(2만 8,200명), 죽도(2만 600명) 순으로 피서객이 찾았다.

전체적으로 피서객이 줄었지만 하조대와 죽도‧동산포, 물치해수욕장 등 일부 해변은 차별화된 프로그램과 맞춤형 운영 전략으로 오히려 관광객이 증가해 눈길을 끌고 있다.

양양군 21해변 중 유일하게 홈페이지를 구축해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하조대해수욕장은 올 여름 ‘하조대 썸머 페스티벌’과 ‘어부 체험행사’, ‘맨손 오징어 잡기’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해 지난해보다 두 배 넘는 피서객이 다녀갔다.

죽도해수욕장(85%↑)과 동산포해수욕장(133%↑)은 서핑명소로 각광을 받으며 젊은층 위주로 피서객이 크게 늘었으며, 북양양IC 개통과 물치비치마켓 운영을 통해 인지도가 크게 올라간 물치해수욕장도 전년대비 157% 증가했다.

가장 규모가 큰 낙산해수욕장의 경우 동해안 해수욕장 피서객이 동반 감소하면서 관광객이 다소 줄었지만, 대한민국 대표 여름해변 축제로 자리매김한 ‘낙산비치 페스티벌’을 통해 하루 밤 5천명 이상의 관광객을 유치하는 등 인근지역 경기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었다.

송준헌 기자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설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설악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설악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양양 송천리 산불 진화,잔불정리 진..

양양군,국가유공자,장애인지적측량 ..

양양 산불로 축구장 면적 28배 잿더..

양양군,공항 주변마을 관광콘텐츠 ..

양양군,남대천 일원에 취수공 추가 ..

양양군,주민등록인구 16년만에 증가..

양양군,중소기업 육성자금 융자 지..

양양군,군민 정보화교육 겨울특강

양양군,주요 건설공사 조기발주 추..

속초시,노인복지사업에 450억원 지..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설악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227-05-69104(2009년10월26일) / 발행인겸 편집인: 송준헌 / mail: seoraknews@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준헌
Tel: 033-673-3114 / Fax : 033-673-3110 / 등록번호 : 강원아00057 / 발행일 : 2009년10일19일 / 발행소 : 강원도 양양군 현북면 하광정리 105-2
양양취재센터 : 강원도 양양군 양양읍 남문3리 3-96번지
Copyright ⓒ 설악news.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