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17 오전 10:11:09

전체기사

종합

커뮤니티

병무상담 코너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특집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반복되는 공무원 자살 막을 수 없나

4층 사무실 둔 공무원들 불안감 감추지 못해- 푸닥거리라도 해야 하나

2014년 05월 26일(월) 20:36 [설악뉴스]

 

<가자의 눈>누구나 때가 되면 다 죽는다.

죽는 것은 쉬운 일이다.

죽기보다 사는 게 정말 힘들다.

人名在天, 사람의 목숨은 하늘에 있다는 말이다.

자살하는 사람들은 행동으로 자존심을 지키고, 죽음이라는 극단적 행동으로 자신의 존재를 알리려는 강한 의도를 엿볼 수 있다.

그러나 자살은 가까운 사람에게 고통을 주는 또 다른 폭력이다.

정신이 건강해야만 주어진 일이나 상황 혹은 변화에 잘 적응할 수 있고 , 어떤 상황에서도 자신의 감정을 잘 다스릴 수 있다.

그런데 양양군 공무원이 연례행사처럼 잇달아 자살하는 충격적인 사건이 매년 반복해 일어나고 있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장래가 촉망되는 젊은 공무원이 잇달아 자살함으로 사랑하는 그의 가족은 물론 직장동료나 지역 사회에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죽음으로 하고 싶어 한 말이 무엇인지는 모르지만, 죽음이 정당화 되거나 합리화 될 수 없을 것이다.

양양군청에는 약 500여명의 공무원들이 근무하고 있다.

공무원이면 사회에서 선망의 대상으로 많은 사람들이 동경하는 직업 군 이다.

그러함에도 왜 이들이 반복해 죽음을 선택하는지 죽은 자는 말이 없으니 알 수 없는 일이다.

불법과 부정에 관련된 일도, 업무가 과중한 것도, 금전문제도, 아니면 말 못할 사정이 있는지 몰라도 왜 유독 양양군청 4층에서 이런 일이 반복해 일어나는 지 의아 하다.

이들이 목숨을 끊기 전 예후가 없었을까?

따뜻한 동료애가 있었다면 사전 특이 행동을 발견할 수 있지 않았나 하는 아쉬움도 있다.

4층에 사무실을 둔 산림농지과와 환경과, 직원들이 불안 해 하고 있다.

얼마나 불안하고 황당하면, 푸닥거리라도 해야 하는 게 아니냐고 들 한다.

문명사회서 얼마나 뒤숭숭하면 이런 샤머니즘을 통해서라도 불안감을 떨쳐 버리고 싶겠는가?

고사라도 지내 재발 방지가 된다면 못 할 이유도 없을 것이다.

그래서라도 이들이 위로 받고 또 다른 생각을 하는 사람에게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워 줄 수 있다면 무엇인들 마다 할 수 있겠는가.

그리고 양양군도 직원들에 대한 특별 프로그램을 도입해서라도 더 이상 자살로 인한 사회적 피해를 막는 일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다.

송준헌 기자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설악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설악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설악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주)노바텍 오춘택 대표,남다른 고..

양양군,코로나바이러스 예방수칙 준..

속초서 10대 남.여 잇달아 바다로 ..

김천수 재경 양양군민회 회장,10년..

시‧군번영회연합회,강원도 선..

양양군,학생들에게 안전한 먹거리 ..

양양군, 코로나바이러스 우려 보름..

속초시, 중국 훈춘시에 의료구호물..

양양군, 농어촌민박 일제 안전점검 ..

양양군, 농어촌주택개량사업 최고 2..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설악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227-05-69104(2009년10월26일) / 발행인겸 편집인: 송준헌 / mail: seoraknews@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준헌
Tel: 033-673-3114 / Fax : 033-673-3110 / 등록번호 : 강원아00057 / 발행일 : 2009년10일19일 / 발행소 : 강원도 양양군 현북면 하광정리 105-2
양양취재센터 : 강원도 양양군 양양읍 남문3리 3-96번지
Copyright ⓒ 설악news.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